메뉴 바로가기

고객센터

공지사항

 

다도해를 품은 꽃정원, 벤치에 앉아 바라보니 예술이네

페이지 정보

작성자: 최고관리자 작성일시: 2020-09-25 12:00 조회: 112회

본문

【고흥(전남)=조용철 기자】 전남 고흥 나로도 속의 섬, 애도(艾島). 사랑 애(愛)가 아니라 쑥빛 애(艾)를 사용하는 애도는 섬 전체에 향긋한 쑥이 쑥쑥 자란다고 해서 '쑥섬'으로 불린다. 애도에 들어서서 돌담길을 걸으면 멋스러운 주위 풍경이 여행객을 반긴다. 애도 앞바다를 바라보니 마치 평온한 호수처럼 보인다. 그래서 '봉호(蓬湖)'라고 이름지어졌다.

탁 트인 다도해 절경과 함께 애도에선 오랜 세월 풍상을 견뎌온 기암괴석이 색다른 풍경을 제공한다. 울창한 난대림을 지나 드넓은 바다를 배경으로 펼쳐지는 사계절 꽃정원과 마주하면 어디서도 만날 수 없는 감동이 밀려온다. 애도는 각양각색의 꽃들이 바다 풍경과 어우러진 해상 꽃정원을 비롯해 수국이 탐스럽게 핀 '수국길', 다도해와 수평선을 바라보며 걸을 수 있는 '몬당길' 등 볼거리가 제법 많다. 수백년 전에 쌓았다는 돌담길을 걸으면 '힐링 여행이란 바로 이런 것'이라는 생각마저 든다.

 

KakaoTalk_20200928_163736683.jpg

나로도 축정항서 배로 3분이면 닿는 '쑥섬', 울창한 난대림·드넓은 바다는 감동 그자체
꽃향기 가득한 탐방로따라 걷다보면 힐링, fn투어와 함께하는 고흥 애도
고흥까지 갔다면 배부르게

  

fn투어는 "가슴이 뻥 뚫리도록 탁 트인 다도해의 절경을 바라볼 수 있는 전남 고흥은 청정 난대림의 푸른 골짜기를 지나 바다를 배경으로 아름다운 꽃밭을 만날 수 있는 애도와 편백림을 활용한 최적의 산림 치유공간을 제공하는 등 다양한 힐링 여행을 경험할 수 있다"며 "특히 fn투어 고흥투어 상품은 집앞에서 출발과 도착이 가능한 도어 투 도어(door to door) 서비스를 제공하기 때문에 편안하게 다녀올 수 있다"고 말했다.